4216.   1282 
<시사IN 독자판>의 뒷 이야기 - 下
추천 : 208 이름 : 安逸 작성일 : 2007-09-19 00:43:59 조회수 : 2,000
http://jagong.net

원래 원본에는 시사저널 사태를 다룬 기사에 대한 간략한 분석과 함께, 만평 옆에 '만담'을 삽입하였습니다. 딱딱하게 사실만 적어놓으면 따분하기 때문에 극적인 효과도 좀 넣었던 것이죠. 하지만 '효과'나 '문학성'보다는 '정보전달'과 '압축력'을 살리기 위해서 명사형으로 대체했던 것이지요.훗훗.^^;


3P에는 시사저널 사태를 보도한 언론사 소개와 함께, 사태의 정황과 관전포인트, 각종 의미를 되짚어 보는 만담 형태의 가이드를 삽입할 예정입니다. 이를 위해서 A4 1,000여 쪽에 달하는 기사를 훑어 보았는데, 여기에 너무 시간을 쏟은 것 같네요. 아래의 샘플원고를 보면서 매끄럽지 못하거나 지적해 주고 싶은 내용을 가차없이 말씀해 주시기 바랍니다. FAQ(혹은 가이드)는 너무 딱딱하면 가독성이 떨어질 것 같아서, 인물의 성격을 좀 부여해 보았습니다.


-----------------------------------------------------------------------------------

시사저널 사태를 지켜보면서 대한민국에 이렇게 많은 언론사가 있는 줄 몰랐습니다. 참언론실천시사기자단(http://sisaj.com)에 게재된 시사저널 관련기사를 분석해본 결과 총 73개의 언론사(대학신문 포함)가 822건의 기사를 보도하였습니다.(9월 4일 기준) 그 중에서 ‘독수리 5형제’로 일컬어지는 5개 신문사, 즉 “미디어오늘, 오마이뉴스, 한국기자협회, 프레시안, 한겨레(한겨레21 포함)”에서 540개((65.8%)의 기사를 꾸준히 보도해 주었습니다. 시사저널 사태가 언론의 차가운 냉대를 받았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오지만, 사태의 상황을 구석구석 파헤쳐준 각 언론사들의 성의는 잊을 수 없습니다. 이 자리를 빌려 고개 숙여 감사의 말을 전하며, 그 이름을 하나씩 불러봅니다. (가나다 순) 이를 토대로 지금까지의 정황과 관전포인트를 만담 형태로 꾸며 보았습니다.

강원일보, 경남도민일보, 경향신문, 교도통신, 꾸리에자폰, 내일신문, 노컷뉴스(CBS), 뉴스메이커, 뉴스엔, 뉴시스, 대자보, 대전일보, 데일리서프라이즈, 데일리안, 동아일보, 레디앙, 마이데일리, 맞불, 매일경제, 머니투데이, 무브온21, 문화일보, 미디어미래, 미디어오늘, 미디어참세상, 민중의 소리, 부산일보, 뷰스앤뉴스, 새전북신문, 서울신문, 세계일보, 스타뉴스, 스포츠서울, 시민의 신문, 씨네21, 아이뉴스24, 업코리아, 연합뉴스, 오마이뉴스, 이데일리, 이슈 아이, 이화듀, 전국언론노동조합, 전남대신문, 조선일보, 조이뉴스24, 진보언론, 충대신문, 콩나물 시루, 쿠키뉴스, 틈새저널(한국예술종합학교신문), 판갈이뉴스, 평화방송, 프레시안, 프로메테우스, 필름2.0, 한겨레, 한겨레21, 한국경제, 한국기자협회, 한국방송프로듀서연합회, 한국일보, 한림 온라인, 한림학보, CBS, EBS, KBS, KSTV, MBC, SBS, TV리포트, YTN




<한국기자협회, 06년 8월 30일>

Q : 요즘 ‘시사저널, 시사저널’ 하던데, 정확히 무슨 일이 생긴 건가요?

A : 정확히 물어 보슈. ‘전 시사저널’을 말하는 거요, ‘현 시사저널’을 말하는 거요?

Q : 그게 다른가요. 어떤 게 더 대단한가요?

A : 둘 다 대단하지요. 전혀 다른 의미에서. 전 시사저널은 지금의 <시사인>을 말하는데, 경제팀의 한 기자가 삼성의 이학수 부회장이 사장단 인사에 심하게 ‘감놔라~’ 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한 것인데, 금창태 사장이 글쎄 데스크와 편집국장미 모두 문제가 없다고 했던 기사를 읽어보지도 않고 인쇄소에서 도려내버렸지 뭐에요. (한겨레21 - “경영진 맘대로 기사 뺄 수 있는가”) 그때부터 문제가 복잡하게 꼬이기 시작했지요.

Q : 그분 참 용감한 사람이네요.

A : 그뿐 아니지요. 그 다음부터가 가관이에요. 반발하는 기자들은 중징계로 입을 틀어막고, 외부 비판은 고소로 대응했지요. 그러더니 아예 직장을 폐쇄해 버립디다. 한쪽으로는 협상하는 듯 하면서 뒤로는 대체인력 사들이고, 아예 회사 매각 논의까지 하는 걸 보면 ‘화전 양면전술’을 유난히 잘 구사하던걸요. (미디어오늘 “시사저널, 편집위원 대거 위촉 왜?”, 한국기자협회“시사저널 매각설 다시 수면위로”)Q : 참나! 그 이야기는 그만 합시다.(맘상해라) 그건 그렇고 ‘관전 포인트’는 뭔가요?

A : 거 좋은 질문이요. 우선 ‘편집권 문제’가 있지요. 신문법 제18조에 보면 편집위원회 설치 조항이 있는데, 조중동이 헌법소원을 제기했을 때 헌법재판소에서는 “합헌”이라고 결정했거든요. 그런데 그게 ‘권고 조항’이다 보니, 지금도 시원스레 해결되지가 않는 거죠. 해석의 크기에 따라서 천 가지도 넘는 경우의 수가 나올 수 있으니까요. (한겨레 “편집권은 누구몫? 다시 물음 앞에 서다”)

A : 그렇군요. 이 사건이 삼성기사 때문이라면 삼성도 한몫 하겠지요?

Q : 당근이지요. 삼성을 빼놓고 시사저널 문제를 논할 수는 없지요. 사실 삼성 입장에서는 억울한 면이 있을 수도 있겠죠. 삼성이 주도적으로 사태를 지휘한 것이 아니라, 삼성 예찬론자 또는 삼성의 눈치를 보는 사람들이 ‘알아서 긴’ 것이니까요. 이렇게 삼성에 ‘최적화된 환경’이 있을 수 있었던 것은 뭐니뭐니해도 삼성의 오랜 ‘관리’의 힘 아니겠습니까? 그 유명한 언론관리 4단계 원칙은 삼성이 발명한 불후의 명작이지요. 꾸준히 돈을 발라준다(1단계), 관리대상을 특별히 정리해뒀다가 건수가 터지면 쉽게 접근한다(2단계), 그래도 안 되면 시기나 수위, 제목이나 이름까지.. 유효슈팅이 되지 않게 만드는 태클법은 여러 가지가 있다(3단계), 어렵게 기사를 허용했다면 다른 콘셉트로 풀어서 물타기를 한다.(4단계)(시사저널 2005년 9월 추석 합병호(830.831호)

A : 역시 삼성이 하니까 다르군요. 그런데 다른 언론은 뭘 했답니까?

B : 아무도 이 문제에 대해서 심층적으로 다루지 못했어요. 이미 삼성과 ‘광고’에 길들여졌거든요. (한겨레, “광고 미끼로 비판 차단…매출 작은 신문 의존 더 심해”) 그보다는 ‘독자’의 활약이 돋보였지요. 독자들은 ‘시사모’를 결성해 진품 시사저널 예약운동도 벌이는 등 미디어소비자운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합니다. 시사모의 운영위원들은 현 시사저널 회사로부터 어처구니 없는 고소를 당해서 고초를 겪기도 했지요. (프레시안, “어떤 언론사가 열성 독자를 고발하나?”)

A : 그런 일이 있었군요. 나는 뭐했지 ㅡㅡ; 새매체는 어떤가요?

Q : 아마 이번 일로 기자들이 맘고생도 많고, 내공도 많이 쌓아서 득도의 경지에 도달했을지도 몰라요. 지금은 어떤 모습인지 나도 잘 몰라요. 소출을 봐야 알 거 아니겠소. 다만 그전엔 광고주, 언론계 사람들 속에 갇혀있었는데 밖에서 독자들의 작은 목소리, 약자들의 처지를 깨닫게 된 것을 커다란 자산으로 여기게 되었다는 기자들의 마음을 믿어볼 밖에. 그건 그렇고, 정기구독 신청은 하셨소?

Q : 아니, 나는 댁 얘기를 들어보고 하려고 했죠? 듣고 보니 뭔가 있긴 있는 갑네. 근데 같은 독자로서 당신 말 듣고 읽어보는 거야. 나 실망시키면 당신 미워할꼬야~~!

A : 이 사람 참, 겁주기는^^; 기자들 잘 하는지 잘 감시나 해주슈!!


<한겨레, 07년 1월 23일>


<미디어오늘, 07년 1월 23일>


<경향신문, 07년 6월 28일>



<이철수 판화 “날아라 펜!”>

정기구독자는 언제 받아보나요 [2]
<시사IN 독자판>의 뒷 이야기 - 上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이메일 : true@sisaj.com | 전화번호 02-3700-3200 | 정기구독 02-3700-3203 ~ 3206
주소 : 110-090 서울 종로구 교북동 11-1 부귀빌딩 6층 <시사IN> 편집국
정기구독 약정계좌 : 국민은행 533337-01-002330 (주)참언론
투자금 입금계좌 : 우리은행 1002-134-796096 유옥경
후원금 입금계좌 : 농협 100102-56-002472 유옥경시사기자단
Copyright(C) 2007 참언론실천시사기자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