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16.   1282 
<시사IN> 협찬 '게릴라 이벤트(3종 쎄트)를 시작합니다~와!!
추천 : 169 이름 : 安逸 작성일 : 2007-09-20 23:04:19 조회수 : 1,891
http://jagong.net
제목 없음

# 뭐 좀 쌈빡하고 구수한 거 없을까?

요즘 '막바지 캠페인' 기간이라 하루에도 수십 번씩 '독자단', '시사J', '시사서포터스'를 오가며 모니터링을 합니다. 혹시나 '지역캠페인' 신청하신 분이 또 있을까봐. '제 일'을 하다가도 몇 번이나 들락날락거리다 보니 영 진도도 안 나갑니다. 우리 명숙 누님의 말처럼 '인터넷중독증'에 걸린 모양입니다.
또 하나.. 캠페인이 진행되는 상황을 보면서 뭔가 양념이 좀 부족하다는 느낌을 받습니다. 좀더 구수하고 따뜻한 이야기가 없을까요? 하루 종일 이런저런 고민을 하는데, 생각나는 바가 있어서 이곳저곳 알아보고, 급기야 <시사IN>의 협찬까지 구하야 아래와 같은 이벤트를 내밀어 봅니다.

# 게릴라 이벤트 3종 선물쎄트(~10.14)
- 10월 14일에 우수작을 발표하고, 10월 16일 혹은 '독자단'의 결산행사장에서 시상식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1) 지역캠페인 참여후기 공모전

벌써 16팀이 지역캠페인에 신청을 해주셨습니다. 이분들에게 보답하고자 <시사IN>을 협박(?)하여 '상품'을 지원받았습니다. 이보다 더 즐거운 것은 지역캠페인을 하는 동안 생기는 미담이나 각종 사진 등을 서로 나누면 '기쁨 두배'가 된다는 점입니다. 후기의 당선작은 3~5팀으로 당선작 당 5만원 상당의 문화상품권을 <시사IN>을 통해 드리겠습니다. (문화상품권의 선정 팀은 아직 지역캠페인 신청자가 마감되지 않았으므로 따로 정하지 않지만 대략 5대1의 경쟁률을 보일 것으로 생각됩니다. 20팀이 신청을 하면 4팀 선정, 30팀이 신청하면 6팀 정도 선정할 예정입니다.)

특히 지역캠페인은 직접 지역에서 발품을 팔고 이를 후기로 적는 등 다른 이벤트에 비해서 들이는 공이 많으므로 상대적으로 큰 상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해, 다른 이벤트보다 더 많은 '5만원권'으로 결정했습니다. 특히 가장 많은 추천을 받거나 캠페인의 취지에 합치하는 참여자에게는 아래의 '고정관념Q 시리즈' 1질(5권)을 드리겠습니다. 이 부상은 '독자단'의 한 회원께서 기증을 하신 것입니다.

※ 고정관념Q 시리즈는 1-<이집트 문명>, 2-<종교>, 3-<세계화>, 4-<이슬람>, 5-<예수> 로 이루어져 있는 교양도서입니다.

지역캠페인 후기는 어떻게 쓰냐구요?
요번에 '안일'이 썼던 것처럼 재미있는 미담이나 이야기거리를 담아내면 됩니다. 특히 '사진'을 함께 넣으면 더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있습니다.

※ 참여방법과 특전
- '독자단 홈페이지'(www.sisalove.com)나 '참언론실천시사기자단'(www.sisaj.com) 홈페이지, 9월 27일부터는 시사IN 홈페이지(www.sisain.co.kr)에 올려주시면 됩니다.(이 세 곳 외에 다른 곳에 올린 게시글들은 평가대상에서 제외하오니 이 점 유의해주시기 바랍니다.) 반드시 제목에 [지역캠페인]이라고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정확한 집계를 위해서 협조 부탁드립니다.
- 지역캠페인에 올려주신 글과 사진을 편집해 인터넷 신문 '대자보''참언론독자단'의 이름으로 기사를 게재할 예정입니다. 많은 협조 부탁드립니다.

# 예시
길거리 배포라는 것이 원래 '만감이 교차'하는 작업입니다.
유인물을 받아드는 사람의 손아귀 힘에 따라서 감정이 표현됩니다.
머뭇거리면서 힘 없이 받아드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힘 있게 받아드는 분들이 있습니다. 이런 분들은 고맙습니다.
거절하는 경우도 도가 있습니다.

인사를 하시면서 '죄송합니다' 하시는 분들은 최상급이고,

센스 있게 거절의 손짓을 하시는 분들은 중간 정도 될 것 같습니다.

오늘 만난 어떤 시민은 '씨끄럽게~~' 하시면서 인상을 찌푸리셨습니다.

<뭐 이런 내용이나 사진 같은 거를 써넣으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물론 재미있게 쓰면 더욱 좋고, 개성이 묻어나는 글도 즐거운 일입니다. 독자들의 눈을 즐겁게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2) '나의 가판대 공략기'


당분간은 '가판대'가 중요합니다. 지금 서울 전역의 가판대 주인들은 <시사IN>의 위력을 느끼고 있을 겁니다. 하지만 아직도 <시사IN>을 들여놓은 가판대보다, 들여놓지 않은 가판대가 더 많은 게 사실입니다. 가판대에 관한 나의 공략기와 각종 미담 선물 세트를 올려 주십시오. 3분을 선정해서 '3만원 상당'의 문화상품권을 드립니다.

※ 참여방법
- '독자단 홈페이지'(www.sisalove.com)나 '참언론실천시사기자단'(www.sisaj.com) 홈페이지, 9월 27일부터는 시사IN 홈페이지(www.sisain.co.kr)에 올려주시면 됩니다. 반드시 제목에 [가판대]라고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정확한 집계를 위해서 협조 부탁드립니다.

# 가판대 공략기 예시1
토요일부터..혹시나혹시나 해서 역 가판대를 살폈습니다.
일요일에는 대구갈 일이 있어서 서울역에 들렸는데 큰역이니까 혹시 나왔을까 해서 또 열심히 가판대를 살폈죠.
게시판에 월요일에는 가판대에 나온다고 해서..
오늘 집에 오는 길에 영등포역 가판대를 모두 뒤졌습니다.
지하철역에서 기차역까지..
'아저씨~시사인 있어요?'를 얼마나 말했던지..ㅋㅋㅋ
다 포기하고 집으로 오는 길 마을버스 타는데 앞에 서점이 있길래 또 없겠지 하고 그냥 휙~지나가는데.
앗!
시사인이 보이는겁니다~
- 최정희 님

# 가판대 공략기 예시2


이수역 가판대..
<시사..> 뭐지?
<시사IN>은 아니었던 것 같은데..
다시 돌아가서 보니 <시사저널>이다.
<시사IN>은 어디에도 없다.

"<시사IN> 없어요?"
- 그거 창간호 맞죠? 오늘따라 <시사IN> 찾는 사람이 많네.
"<시사IN>이 잘 팔리니까 그거 집어놔요.
- 그게 마음대로 되는 게 아니라, '본사'에서 계약을 해야 되거든요. 아직 계약을 안 했어요.


(3) <시사IN> 서평대회

창간호가 나오고 이에 대한 여러 독자들의 평가 혹은 감상기가 올라오고 있습니다. 서평은 다른 독자들에게도 자극을 줄 수 있고, 편집국에도 어느 정도 여론파악과 환기의 기능을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시사IN>은 엄청나게 다양한 독자층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독자들은 똑똑하고 깐깐하고 그냥은 안 넘어가고, 다혈질이기까지 합니다. 이번에 <시사IN> 서평을 통해서 독자들의 제대로 된 목소리를 들려줍시다. 이 역시 3명에게 3만원 상당의 문화상품권을 드립니다.

※ 참여방법
- '독자단 홈페이지'(www.sisalove.com)나 '참언론실천시사기자단'(www.sisaj.com) 홈페이지, 9월 27일부터는 시사IN 홈페이지(www.sisain.co.kr)에 올려주시면 됩니다. 반드시 제목에 [서평]이라고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정확한 집계를 위해서 협조 부탁드립니다.

# 예시

제일 먼저 하나도 안 변했다는 편직국장의 편지를 읽었습니다.
가슴이 짠하더군요.
그리고 유명인 축하메시지를 하나도 빼지 않고 읽었습니다.
삼성라이온즈 양준혁 선수 대차네요. 그런데 괜찮을런지 모르겠군요. ㅎㅎ

이어 본격적인 기사를 다룬 지면을 펼쳤는데, 아! 너무 실망했습니다.
기사의 내용이 아니라 디자인 때문입니다.
글자체는 구닥다리이고, 발문의 디자인 역시 촌스럽기 그지 없습니다.
자간의 문제인지, 글자체의 문제인지 모르겠습니다만 방방 떠 있는 느낌이 듭니다.
전체적인 색상도 튀었다가 죽었다가
꼭지의 디자인도 아주 눈에 거슬립니다.
"커버스토리" 한번 보십시오. 마치 구닥다리 타자로 찍은듯하군요.
- 시사인 구독자 님

형광등 아래서 보아서 그런지 빛이 반사되어 읽기가 매우 불편합니다.
- 장태순 님

고급코팅지를 사용하면 면이 고르기 때문에 빛이 전반사가 되어 불빛 아래에서 보기 불편하지요. 약간 저급지라도 난반사되는 종이르 사용하면 그럴 일은 없을텐데요.
- 양해성 님

(4) 우수작 심사방법 및 시상식

'자발적 구독운동'은 지식인이나 유명인이 주도하지 않고 일반 독자의 순수한 실천으로 진행되는 캠페인이니만큼 이벤트 역시 유명인이 심사하지 않고(섭외할 수도 없습니다) 독자들의 평가만으로 우수작을 선정합니다. [지역캠페인], [가판대], [서평]이라고 올라온 글 중에서 독자들은 '추천'이나 '댓글'을 통해서 평점을 줄 수 있습니다. 추천수와 댓글수는 동일한 '1점'으로 하되, 동점자는 '키보드 우선 원칙'에 의해서 '댓글'이 많이 달린 작품을 선정하는 것으로 하겠습니다. 마우스로 '추천'을 하기는 쉽지만, 키보드로 '댓글'을 다는 것은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단, 본인이 단 댓글은 평점에 합산되지 않습니다.

마지막으로 '시상식'에 관하여 말씀드리겠습니다. 예정사항이지만, 10월 16일은 '독자단'이 출범한 지 한 돌 되는 날입니다. (전신 '시사모') 이때 '독자단'의 이름을 건 모든 캠페인과 활동이 종료되면서 기념 행사를 계획하고 있습니다. 이때는 <시사IN> 창간 기념식도 함께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으나 규모에 관계 없이 조촐한 행사를 가질 예정입니다. 우수작으로 선정되신 분들 중 '참여'가 가능하신 분들은 행사장에서 직접 시상하도록 하겠습니다. 하지만 여건상 참여하시지 못하는 분들은 불가피하게 '우편'으로 송부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10월 16일이 평일인 이유로, 기념행사는 일정이 조정될 수 있습니다. 우수작 선정은 행사 이틀 전에 발표를 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겠습니다.
독자의 힘으로 '부조리'와 싸우고, 독자들이 바라는 '새매체'를 창간하기에 이르렀습니다. 독자라는 이름의 행복한 잔치에 손님이 되어 주십시오. 비록 함께 행동하지는 못하지만 지켜보고 있는 많은 독자들을 위해서 '따뜻한 글'을 많이 올려주시기를 바라며, 글을 마칩니다. '상품'을 흔쾌히 협찬해주신 <시사IN> 편집국에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 참언론독자단 일동

 

제주도 는 .......?? [3]
창간호 중 제일 재밌었던 기사 [1]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이메일 : true@sisaj.com | 전화번호 02-3700-3200 | 정기구독 02-3700-3203 ~ 3206
주소 : 110-090 서울 종로구 교북동 11-1 부귀빌딩 6층 <시사IN> 편집국
정기구독 약정계좌 : 국민은행 533337-01-002330 (주)참언론
투자금 입금계좌 : 우리은행 1002-134-796096 유옥경
후원금 입금계좌 : 농협 100102-56-002472 유옥경시사기자단
Copyright(C) 2007 참언론실천시사기자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