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16.   4282 
중앙대학교 대학신문 <중대신문> 의 <시사저널> 파업 관련기사들
추천 : 149 이름 : 박종석 작성일 : 2007-03-18 00:06:47 조회수 : 1,110
<html>

<head>
<meta http-equiv="content-type" content="text/html; charset=euc-kr">
<title>제목 없음</title>
<meta name="generator" content="Namo WebEditor v6.0">
</head>

<body bgcolor="white" text="black" link="blue" vlink="purple" alink="red">
<TABLE cellSpacing=0 cellPadding=0 width=635 align=center border=0>
    <TBODY>

    <TR>
        <FORM name=adminreadform method=post>

        <TD vAlign=top align=middle width=635>

            <TABLE cellSpacing=0 cellPadding=0 width=600 border=0>
                <TBODY>

                <TR>
                    <TD height=10></TD>
                </TR>

                <TR>
                    <td><img src="http://www.cauon.net/news/titimage/S1N7.gif" border="0"></td>
                </TR>
                <TR>
                    <td> </td>
                </TR>
                <TR>
                    <TD><B><font size="4" color="#000099">절대 권력과 맞서는 당신을 응원합니다</font></B></TD>
                </TR>
                <TR>
                    <TD>

                        <P> </P>
                    </TD>
                </TR>
                <TR>
                    <TD>

                        <P align=right><FONT color=black><SPAN style="FONT-SIZE: 9pt">오환철 기자
</SPAN></FONT><A
href="http://www.cauon.net/news/formmail.php?mail=mydrim@hanmail.net"><SPAN
style="FONT-SIZE: 9pt">mydrim@hanmail.net</SPAN></A></P>
                    </TD>
                </TR>
                <TR>
                    <TD>

                        <P> </P>
                    </TD>
                </TR>
                <TR>
                    <TD width=600>
<DIV id=bodytext style="font-size:14px;">
                            <P><font color="black">올 해 들어 가장 더운 날이었다던 2월 28일. 편집권 침해 문제로 인해 회사 측과 대립중인 시사저널 기자들이 모여 있다는 시사저널 거리
편집국을 찾아 서울역 앞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편집권을 침해한 회사측에 의해 거리로 쫓겨난 시사저널의 기자들이 차마 펜을 놓지 못한 채 기사를
쓰고 있는 거리 편집국. 그러나 그 곳을 찾는 일은 쉽지 않았다. 서울역부터 광화문까지를 세 번이나 왕복했지만, 거리 편집국을 찾는데 실패하고
말았다. 서울역 근처에 있다는 편집국이 있다는 이야기는 잘 알고 있었지만, 자세한 위치가 어디인지도 잘 몰랐기에, 결국 그 날의 취재는 실패로
돌아가고 말았다.</font></P>
                            <P><font color="black">시사저널 사태가 터진 지 어느 덧 8개월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특정 기업을 대상으로 한 기사를 일방적으로 삭제한 사장 측에 기자로서 당연히
요구할 수 있는, 아니 요구해야만 하는 편집권의 자유를 구하던 그들이 냉정한 힘의 논리로 인해 거리로 쫓겨나야만 했던, 우리 언론사에 길이 남을
슬픈 사건이 발생한 지 8개월이나 지났다는 이야기다. </font></P>
                            <P><font color="black">이토록 오랜 시간이 흘렀건만, 아직도 사태는 제자리걸음이다. 원인의 제공자인 금창태 사장은 아직도 떳떳하다. 자신의 실책을 사과하고
자리에서 물러나도 모자랄 판국에 오히려 그는 타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취재를 부실하게 한 기자들의 잘못이 더 크다’며 자신의 정당성을 역설하고
있다.</font></P>
                            <P><font color="black">사람들 역시 큰 관심을 갖지 않는다. 어디선가 들어봤긴 했지만, 어떤 문제로 인해 이런 현상이 벌어졌는지에 대한 관심은 찾아 볼 수가
없다. 심지어 언론사에서도 시사저널에 대해 큰 관심을 보이고 있지 않다. 도대체 무엇 때문일까.<BR>그 원인은 간단하다. 자신과 관련이 없는
일이기 때문이다. 사람들에겐 시사저널의 편집권이라는 문제보다 공공요금의 인상이 더욱 중요하며, 새롭게 바뀔 내년의 입시정책이 더 중요하다. 타
언론사의 기자들에겐 시사저널의 편집권보다 자신의 기사가 더 중요한 법이다.</font></P>
                            <P><font color="black">하지만 과연 시사저널의 편집권 문제가 남의 일일까. 시사저널 사태의 핵심은 바로 ‘절대화된 경제 권력에 대한 도전’일 것이다. ‘대중에
의한 대중의 지배’라는 민주주의의 기본 원칙이 지켜지지 않는 우리 사회에서, 그 모든 것 위에 위치하고 있는 ‘초대형 그룹 삼성’에 대한
시사저널 기자들의 도전은 분명 무모한 일이었다. 하지만 그들은 삼성이라는 절대 권력 앞에 담대히 도전했다. 하지만 그들은 한 발짝 물러섰다.
괴물 골리앗 앞에 돌팔매 대신 펜을 들고 맞섰던 그들은 상대방으로부터 온 공격에 무너진 것이 아니라, 같은 편으로부터 온 공격에 무방비상태로
당할 수밖에 없었다. 제대로 싸워보지도 못한 채, 기자들을 배신하고 삼성에 백기를 든 회사 측에 의해 일방적으로 당한 것이다. 그러나 그들은
포기하지 않았다. 사무실에서 내몰린 그들은 거리로 나가 자신들의 의견을 알리고, 표출했다. 그들의 끈질긴 노력으로 인해 시사저널 기자들의 글은
‘시사저널 거리 편집국’이라는 블로그를 타고 누리꾼들과 소통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활발함 가운데에서도 시사저널의 편집권 문제는 해결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font></P>
                            <P><font color="black">사람들은 ‘시사저널이 파업하고 있다는 것’을 안다는 것 자체로 자신이 그 사건에 대해 모든 것을 다 알고 있다고 생각한다. 내가 ‘서울역
근처에 위치한 거리편집국’이라는 단편적인 정보만으로 그곳의 위치를 다 안다고 생각했던 것과 마찬가지인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단편적인 정보로는
그 사건 내부에 숨겨져 있는 진실들을 깨닫기 힘들다. 편집권을 잃은 기자들이 써 내는 기사가 사회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에 대한 고려는 이러한
단편적 사실들을 통해 고민되기 힘들다. 비판을 허용하지 않는 삼성의 절대 권력이 우리의 삶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도 생각해 내기 쉽지 않은
것이다.</font></P>
                            <P><font color="black">제 할 말을 할 수 없는 사회, 비판과 소통을 허용하지 않는 사회는 고인 물처럼 금방 썩게 마련이다. 물이 썩지 않기 위해선 끊임없이
바깥에서 신선한 물이 공급되어야 한다. 마찬가지로 우리의 사고가 굳지 않기 위해선 당연시되어 온 것에 대한 도전이 필요하다. 그리고 시사저널
기자들이 그러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신선한 물을 막고 있는 기득권층에 담대히 대항하고 있는 시사저널 기자들의 정당한 투쟁을 응원한다.</font><FONT style="LINE-HEIGHT: 155%"
color=#333333 align="justify">

</FONT></P>
</DIV></TD>
                </TR>
                <TR>
                    <TD>

                        <P> </P>
                    </TD>
                </tr>
                <TR>
                    <td align="right">
                        <p align="left"><a href="http://www.cauon.net/news/read.php?idxno=12408&rsec=MAIN" target="_blank"><font color="blue">원본주소 http://www.cauon.net/news/read.php?idxno=12408&rsec=MAIN</font></a></p>
                    </td>
                </tr>
                <TR>
                    <TD align=right><FONT face=Verdana color=#666666><SPAN
style="FONT-SIZE: 9pt">2007년 03월 05일</SPAN></FONT><BR><IMG
height=11 src="http://www.cauon.net/image/ar3.gif" width=11 border=0> <FONT
face=돋움 color=#000033><SPAN style="FONT-SIZE: 9pt; LETTER-SPACING: -1pt"><U><A
href="http://www.cauon.net/news/search.php?qrel=5&query1=mydrim" target="_blank">오환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a></U></SPAN></FONT>
</TD>
                </TR>
                </TBODY>
            </TABLE>
        </TD>
        </FORM>
    </TR>
    </TBODY>
</TABLE>

<p> </p>
<hr><p> </p>
<TABLE cellSpacing=0 cellPadding=0 width=635 align=center border=0>
    <TR>
        <TD vAlign=top align=middle width=635>

            <TABLE cellSpacing=0 cellPadding=0 width=600 border=0>
                <TBODY>

                <TR>
                    <TD height=10></TD>
                </TR>
                <TR>
                    <td><img src="http://www.cauon.net/news/titimage/S1N3.gif" border="0"></td>
                </TR>
                <TR>
                    <td> </td>
                </TR>
                <TR>
                    <TD><B><font size="4" color="#000099">언론 편집권, 주인은 누구인가</font></B></TD>
                </TR>
                <TR>
                    <TD>

                        <P> </P>
                    </TD>
                </TR>
                <TR>
                    <TD>

                        <P align=right><FONT color=black><SPAN style="FONT-SIZE: 9pt">최성희 기자
</SPAN></FONT><A
href="http://www.cauon.net/news/formmail.php?mail=aspiring@cauon.net"><SPAN
style="FONT-SIZE: 9pt">aspiring@cauon.net</SPAN></A></P>
                    </TD>
                </TR>
                <TR>
                    <TD>

                        <P> </P>
                    </TD>
                </TR>
                <TR>
                    <TD width=600>

                        <TABLE cellSpacing=0 cellPadding=3 align=right border=0>
                            <TBODY>

                            <TR>
                                <TD>

                                    <TABLE cellSpacing=0 cellPadding=3 width=344 border=0>
                                        <TBODY>

                                        <TR>
                                            <TD align=middle><IMG src="http://www.cauon.net/news/photo/12399-1-3371.jpg" width=344 border=1></TD>
                                        </TR>
                                        <TR>
                                            <TD><FONT style="FONT-SIZE: 9pt" color=#306f7f>▲ 1987년 5월8일 중대신문의 폅집자율권 보장 및 사칙
개정등의 요구가 학내 언론문제 해결을 위한 운영위원회에서 합의되어 학내 언론자율화가 일단락되었다. 기자들은 '부활하라, 너 중대신문이여'라고
쓰여진 플랜카드를 들고있다.</FONT>  </TD>
                                        </TR>
                                        </TBODY>
                                    </TABLE>
                                </TD>
                            </TR>
                            </TBODY>
                        </TABLE>

<DIV id=bodytext style="font-size:14px;"><FONT style="LINE-HEIGHT: 155%"
color=#333333 align="justify">

                            <P> 지난 달 시사저널 기자들이 파업했다. 삼성그룹 관련 기사를 사장이 인쇄소에서 삭제하는 등 회사의 파행적 운영에 기자들이 반발한 결과였다.
이에 교수노조, 민교협, 세종대학교 총학생회 등은 공동 성명서를 보내고, 독자들은 시사저널을 사랑하는 모임 홈페이지에 격려의 글을 게시하며
파업한 시사저널 기자들을 지지했다.</P>
                            <P> 기성 언론은 이러한 시사저널의 사례를 언급하며 대한민국 언론 편집권에 대한 기사를 하루에도 몇 십개씩 쏟아내고 있다. 하지만 수년 전부터
끊이지 않고 발생한 대학언론탄압에 대한 기사는 손가락에 꼽힌다. </P>
                            <P> 서울대학교 대학신문에서는 총동창회 광고 정기게재에 대해 주간교수와 기자들 사이에서 의견이 좁혀지지 않자 주간교수는 독단적으로 권한을
행사하려 했다. 이에 반발한 학생기자단은 사비를 털어 무제호 신문을 발생한 사건이 있었다. 충대신문 이정아 편집장은 “총장관련 사진기사에서
주간교수와의 의견 차이를 심하게 겪었다. 결국 주간교수의 의견대로 새로운 사진기사를 신문에 실었다. 이 사건을 계기로 심지어 학교에서 충대신문
존폐론에 대한 설문조사를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또한 연세춘추 이지은 기자는 “1면 탑기사를 선정하는데 있어서 주간교수와 의견 차이를 매번
겪는다”고 밝혀 명확히 드러나지 않는 형태를 포함해 언론탄압은 비일비재하게 일어나고 있는 현실을 증명했다.</P>
                            <P> 중대신문 또한 예외 일 수 없다. 87년 자유언론쟁취투쟁 이후, 언론사간의 회의를 거쳐 주간교수 3배수 추천 후 그 중 1명을 총장이
임명하던 관례가 약 20년간 지켜져 왔다. 하지만 이 관행은 사칙 및 언론매체부관련규정 어디에도 존재하지 않았다. 뒤늦게 학교 당국과 언론사간의
합의를 통해 언론매체부운영규정 제5조 2항 개정을 약속받았다. </P>
                            <P> <STRONG>그렇다면 학생들의 손으로 만들어져야 할 대학언론의 편집권 침해는 왜 일어나는 것일까. <BR></STRONG> 그 이유는
관련규정(사칙)과 관례가 다르기 때문에 발생한다. 또한 사칙에 대한 교육이 미비해 기자들이 사칙을 잘 숙지하지 못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사칙에는 수습기자의 임명권이 주간교수에게 있지만 관례로는 학생기자들에게 임명권이 부여되는 등, 학보사 기자들은 사칙과 관행을 별개로 생각한다.
</P>
                            <P>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사칙과 관행을 동일하게 명시화 하고 전국적인 대학언론간의 교류를 통해 사칙 및 관련규정에 대한 논의가
활발해져야 한다. 암묵적인 편집권 침해를 음지에서 양지화 시킴으로써 대학언론의 편집권을 지켜 나가야 할 것이다.<BR> 무엇보다 우선 되어야 할
것은, 학생들의 신뢰를 쌓는 일이다. 학생기자로서의 한계를 극복하고 보다 전문적인 정보를 제공해야한다. 학생들의 눈과 귀가 되는 정론지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하는 것은 대학언론의 편집권을 지켜줄 또 다른 힘을 키우는 것이기 때문이다. </P>
</FONT></DIV></TD>
                </TR>
                <TR>
                    <TD>

                        <P> </P>
                    </TD>
                </tr>
                <TR>
                    <td align="right">
                        <p align="left"><a href="http://www.cauon.net/news/read.php?idxno=12399&rsec=S1N3§ion=S1N3" target="_blank"><font color="blue">원본주소 http://www.cauon.net/news/read.php?idxno=12399&rsec=S1N3§ion=S1N3</font></a></p>
                    </td>
                </tr>
                <TR>
                    <TD align=right><FONT face=Verdana color=#666666><SPAN
style="FONT-SIZE: 9pt">2007년 03월 04일</SPAN></FONT><BR><IMG
height=11 src="http://www.cauon.net/image/ar3.gif" width=11 border=0> <FONT
face=돋움 color=#000033><SPAN style="FONT-SIZE: 9pt; LETTER-SPACING: -1pt"><U><A
href="http://www.cauon.net/news/search.php?qrel=5&query1=aspiring_cs" target="_blank">최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a></U></SPAN></FONT>

                    </TD>
                </TR>
                </TBODY>
            </TABLE>
        </TD>
    </TR>

</TABLE>
<p> </p>
</body>

</html>
박종석   2007-03-20 23:15:38 IP :   
제 요청을 수락하여 내용을 공개해 주신 '시사모' 운영진께 감사드립니다.
성균관대학교 대학신문 <성대신문> 의 <시사저널> 파업 관련기사들 [1]
[저널리뷰 특집 上]여러분! 이 뉴스를 어떻게 전해 드려야 할까요? [3]

 중앙대학교 대학신문 <중대신문> 의 <시사저널> 파업 관련기사들  [1] 박종석 2007/03/18
   [re]두 대학 신문이 대학 신문답습니다   Wooyeon 2007/03/19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이메일 : true@sisaj.com | 전화번호 02-3700-3200 | 정기구독 02-3700-3203 ~ 3206
주소 : 110-090 서울 종로구 교북동 11-1 부귀빌딩 6층 <시사IN> 편집국
정기구독 약정계좌 : 국민은행 533337-01-002330 (주)참언론
투자금 입금계좌 : 우리은행 1002-134-796096 유옥경
후원금 입금계좌 : 농협 100102-56-002472 유옥경시사기자단
Copyright(C) 2007 참언론실천시사기자단. All rights reserved.